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산동네 공부방, 그 사소하고 조용한 기적


산동네 공부방, 그 사소하고 조용한 기적

<최수연> 저 | 책으로여는세상

출간일
2013-05-09
파일형태
ePub
용량
3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비탈진 골목 끝에서 만나는 희망의 공부방,
그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20년 전 33살의 젊은 나이에 부산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여 산다는 감천동 산동네에 들어가 공부방을 열고 그곳에서 산동네 사람들과 함께 살아온 최수연 씨의 이야기다. 산동네 사람들과 이웃이 되어가는 과정, 공부방에서 아이들이 변해가고 자라는 모습, 가슴아프고 재미난 산동네의 일상, 대학생 자원교사들의 에피소드가 진솔하게 그려져 있다.

가난하기에 엄마 아빠 모두 밤늦도록 일을 해야만 겨우 먹고 살 수 있었고, 때문에 ‘육아’는 사치였던 산동네에서 아이들은 방치되기 일쑤였다. 제대로 보호받지 못한 아이들은 또다시 사회의 어두운 구석으로 밀려나 부모의 가난이 되물림 되는 일이 많았다. 바로 그 아이들에게 집이 되고, 엄마가 되고, 골목 가득 노랫소리, 웃음소리를 채워 놓은 산동네 작은 공부방의 이야기가 정겹게 펼쳐진다.

저자소개

1988년, 서른셋이라는 삶의 갈림길에서 그녀는 ‘가난한 이들을 위한 삶을 살지 않겠느냐는 난감한 제안을 받는다. 어리지도 않지만 여전히 세상이 두려운 나이이기도 한 그녀는 고민 끝에 제안을 받아들인다. 그리고 부산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산다는 감천동 산동네에 우리누리 공부방을 연다.

가난한 산동네 7평짜리 작은 공부방에서 그녀는 부산 가톨릭대학교 사회이전까지의 삶의 방식을 버리고 산동네 사람들과 똑같이 살기 시작한다. 오전에는 산동네 엄마들처럼 부업을 하고, 낮에는 아이들의 이모가 되어주고, 밤에는 산동네 엄마 아빠의 이웃이 되어 한글을 가르치고 함께 노래를 부른다. 그렇게 그녀는 산동네 사람들의 정겨운 이웃이 된다.

비탈진 골목에 자리한 우리누리 공부방. 그 작은 공간에 개인 공간 하나 없이 살아온 지가 벌써 20년이 넘는다. 여전히 화려한 싱글인 그녀는 작은 공부방에서 산동네 사람들의 정겨운 이웃으로서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사는 법을 배워가고 있다.

여전히 공부방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그녀지만, 요즘은 20년 동안의 산동네 삶을 통해 배운 지혜와 노하우들을 다른 사람들과 나눠야 할 자리가 많아 전국을 오가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부산가톨릭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동아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석사 과정을 졸업하였으며, 2005년 부산민주시민상(: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수여)을 받았다. 전국가톨릭공부방협의회 감사, 전국가톨릭지역아동센터 정책분과장, 부산가톨릭지역아동센터 공부방협의회 대표를 맡고 있다.

목차

1장 엄마였고 집이었어, 산동네 공부방은…
공부방 뭐하는 곳이고?
공부방에 선생님은 없다.
공부방 투어에 나서다
공부방을 찾아 헤매다
집을 떠나 산동네로
지금도 생생한 아이들과의 첫만남
책걸상 이별식
부업 전선에 뛰어들다
서러웠던 손지갑 행렬
어쩐지 첫 느낌이 좀 다르더라고요
공부방 1주년 기념과 똥차 사건
7평 작은 방에서 열린 마을 잔치
공부방, 화장실 딸린 집으로 이사하다

2장 아이들, 아름다운 변화를 시작하다
이모, 내가 해결한다고 했잖아요!
이모들은 왜 파란색 딸딸이만 신어요?
괜찮아, 공부방이 있으니까
정희, 공부방의 보물로 돌아오다
중학생 1기 아이들의 반란
우리가 있다 아이가!
아이야, 넌 다른 미래를 살 거야
세상에서 가장 소박한 소원
우리가 만든 마을 도서원 어때요?
옹이 없는 나무는 없단다
필구, 이해인 수녀님을 만나다.

3장 감천2동의 아름다운 이웃, 우리누리 공부방
감천동 산동네 낮 풍경
가장 좋은 선생님은 엄마
글 모르는 기 죄가?
공부방 아버지들의 수다
우리누리 한방 진료실 풍경
할머니의 난감한 냉장고
두 번 다시 그런 일이 없기를
굿하는데 장단이 없다
산동네 사람들의 희망은 벼랑 끝에

4장 이모 삼촌들, 골목 끝에서 행복을 배우다
할매 다 섰는기요?
‘우리’와 ‘이 자식’
바바리맨의 이단 옆차기
처녀, 주례를 서다
이보다 더 재밌을 수 없다, 공부방 뒤풀이!
하늘나라 그곳에 삼촌이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