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조선의 3원3재 이야기 - 독자의 품으로 되살아나온 조선시대천재 화가들의 삶과 초상


조선의 3원3재 이야기 - 독자의 품으로 되살아나온 조선시대천재 화가들의 삶과 초상

박상하 | 일송북

출간일
2012-02-22
파일형태
용량
3 K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조선의 천재 화가,‘3원3재의 초상을 이야기 하다

1. 왜 ‘3원3재’라 했는가?

정확히 언제부터인지 알 수는 없으나 사람들은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천재화가로 흔히 3원3재 여섯 분을 손꼽고 있다. 3원은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 · 혜원蕙園 신윤복申潤福 · 오원吾園 장승업張承業을, 3재는 겸재謙齋 정선鄭敾 · 공재恭齋 윤두서尹斗緖(혹은 관아재觀我齋 조영석) · 현재玄齋 심사정沈師正 등을 일컬어 부른다.
물론 세간의 평가에 준한 것이라고는 하나, 이런 식의 구분은 바람직하지 않다. 조선시대의 회화를 꼭이 3원3재 로 한정시켜 강제로 가늠하고 만다는 것은 동의하기도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한편 달리 생각해보면 수긍이 가는 점도 없지만은 않다. 이들을 건너뛰고서 정녕 조선시대의 회화사를 따로 설명할 길이란 없을 뿐더러, 사실상 이들이야말로 조선시대의 회화를 가장 넓게 깊이 절약해서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세평에 준한 그런 상징성을 결코 무시할 수만도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천재화가의 상징으로 애당초부터 3원3재 라고 불렸던 건 아닌 것 같다. 1928년 오세창吳世昌이 간행한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을 보면 세칭사인명화삼재世稱士人名畵三齋라고 했다 는 기록을 접할 수 있는데, 이로 미뤄 그 같이 부르기에 앞서 겸재 · 공재(혹은 관아재) · 현재를 일컫는 3재 가 먼저 불리어졌음을 알 수 있다.
이들은 자신을 뒤따라오게 될 3원 , 예컨대 단원 · 혜원 · 오원과는 달리 저마다 당대 명문 사대부 출신이었다. 더욱이 이들 3재 는 오랫동안 답습되어 내려오던 중국 화풍을 과감히 청산하면서, 일찍이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여 비로소 우리 회화의 변별력을 제시해냈다.
그리하여 이들 3재 에 의해 새로이 구축된 우리 회화는 다음 세대로까지 이어져 정조 시대 이후에는 우리 회화의 보편적 경향으로 확산되면서, 다시금 3원 이라는 비길 데 없는 예술세계를 낳기에 이르렀다. 뿐 아니라 이들 3원 은 이미 선대 3재 가 이룩해 놓은 우리 회화의 변별력 위에 보다 외연을 뚜렷이 확장시켜 더욱 그 빛을 발했다.

2. 관아재 조영석을 빼고 공재 윤두서를 언급한 이유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천재화가 3원3재 가운데 관아재 조영석보다는 굳이 공재 윤두서를 대신 들고 나온 데는 다른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었다.

먼저 세간의 평가에 준하여 흔히 3원3재 를 언급할 때 혹자는 관아재를 손꼽기는 하나, 또 혹자는 공재를 그 자리에 대신 손꼽기도 한다. 더욱이 겸재와 관아재는 스승과 애제자 사이였다. 두 분 모두 같은 화풍에 근거한 진경산수화를 그려 남기면서 겹치는 부분이 없지 않다는 얘기다.
그에 반해 공재는 이들과 전연 색다른 화가의 길을 전개해 나가면서, 겸재나 관아재의 예술에서 볼 수 없는 또 다른 세계를 펼쳐보였다. 그가 그려 남긴 <동국여지지도>와 같은 지도 그림은 물론이거니와, <유하백마도>와 <나물캐기>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조선시대 회화사에서 처음으로 풍속화다운 풍속화를 그리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뿐 아니라 공재의 <자화상>과 같은 초상화는 우리나라 회화 사상 최초의 자화상이면서, 초상화 가운데 단연 최고의 걸작이라는 점이 그만 나를 단박에 사로잡았다. 적어도 그의 이런 예술세계를 또 다시 만나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관아재 보다는 대신 공재를 선뜻 들고 나올 수밖에 없었다.

3. ‘3원3재’에 ‘칠칠이 최북’을 덧 붙인 이유

여기에 결코 빼놓을 수 없는 또 다른 천재화가 칠칠이 최북을 3원3재 에 이어 덧대어 붙였다. 위대한 예술이란 저주받고 추방당한 가난한 영혼으로부터 창조되어진다는, 그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이화가의 독특한 영혼을 그들과 함께 결합시키고 싶었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천재화가는 3원3재 가 아니라 마땅히 3원3재1칠칠이 여야 한다는 나의 오래된 생각을 한사코 옮겨보기로 한 것이다.

목차

들어가는 글

제1부 조선의 3재

겸재 정선
창문을 닫아도 휘영청 스며드는 달빛

공재 윤두서
손 닿자 애절히 우는 서러운 내 화흥이여

현재 심사정
청산은 어찌 말이 없이 학처럼 여위었느냐

제2부 조선의 3원

단원 김홍도
둥기둥, 가야금이 울면 초가삼간 달이 뜨고

혜원 신윤복
대숲에 맑은 바람이 부니 매화와 짝을 짓네

오원 장승업
재 너머 솔바람 소리에 고개를 들어보니

그리고 또 다른 천재화가 칠칠이 최북
소나무는 복숭아꽃과 그 화려함을 다투지 않는다

출전을 밝혀주는 참고 목록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